국토교통부는 지난 2일 자동차 안전기준을 위배·판매한 4개 상용차 업체에 과징금 총 17억 원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국토부의 조치에 따르면, 볼보트럭코리아의 경우 FH 트랙터 등 2개 차종 3,095대의 가변축이 제어 소프트웨어 설정 오류로 구동축 하중이 10톤 이상임에도 자동 하강이 지연되어 과징금 10억 원을 부과했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TGM 카고 등 5개 차종 1,880대의 차실 내장재(운전자 좌석)에 대한 내인화성이 안전기준에 미달 되는 등 2건에 대해 과징금 14억 원을 부과했다.

다임러트럭코리아는 스프린터 519 등 2개 차종 249대의 제동등이 브레이크 페달 고정 불량으로 계속해서 점등되는 등 2건에 과징금 2억 1,500만원을 부과했다.

범한자동차는 E-SKY 버스 등 4개 차종 69대의 차량 전·후면에 안전기준에서 정하고 있지 않은 등화 장치를 설치하여 과징금 1억 원을 부과했다.

저작권자 © 상용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