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제품 운송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 70% 감소 목표로
폴란드 내 2개 공장 오가는 볼보 FM 일렉트릭 도입

볼보트럭, 이케아 인더스트리, 레이븐(Raben) 그룹이 탄소배출이 없는 대형 화물 운송에 대한 공동 협약을 체결했다. 이케아 인더스트리는 레이븐 그룹이 운영하는 폴란드 즈바시네크(Zbąszynek)에 위치한 두 개의 공장 내부 운송을 위해 볼보트럭의 대형 전기 트럭을 도입할 예정이다. 이케아 인더스트리는 공장 내 운송 흐름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시범 운행을 마치고 난 후에 자사의 대규모 운송 네트워크에서 전기 트럭을 활용할 방침이다.

이케아는 전 세계적으로 연간 200만 개 이상의 대형 트럭 운송을 진행하고 있는데, 제품 운송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을 선적 횟수 당 약 70% 감소시키겠다는 전략적 기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대형 트럭의 전동화가 매우 중요하다. 대형 전기 트럭같은 물류의 전동화는 기후 변화의 근본 원인을 해결하는 중요한 방안 중 하나다.

이에 이케아 인더스트리, 볼보트럭과 레이븐 그룹은 공동협약을 체결하고 배출가스가 전혀 없는 대형 전기트럭인 볼보 FM 일렉트릭을 도입한다. 볼보 FM 일렉트릭은 폴란드 서부 즈바시네크와 바비모스트에 위치한 두 개의 이케아 인더스트리 공장 간 14km 거리를 운행하며 내부 물류를 담당하게 된다.

볼보 트럭은 이케아 인더스트리 생산 공장에 있는 충전소에서 재생 가능한 전기를 사용해서 충전된다. 첫 번째 볼보 FM 일렉트릭 트럭은 가을경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말고르자타 도비스-투룰스카(Małgorzata Dobies-Turulska) 이케아 인더스트리 즈바시네크 사장은 “우리는 보다 지속가능한 육로 운송으로의 전환을 가속화 하는 것을 목표로 이번 협약을 발표하게 되어 기쁘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우리는 앞으로 더욱 큰 규모로 전기 트럭 운송을 활용할 가능성을 확인할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로버트 그로즈다노프스키(Robert Grozdanovski) 볼보트럭 유럽 중동부 지역 부사장은 “우리는 이케아 및 레이븐 그룹과 함께 보다 지속가능한 물류 운송을 목표로 협력하게 되어 기쁘며, 이로써 모두가 볼보트럭과 같이 야심 찬 기후 목표를 공유하게 되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 3사 모두 기후변화에 대한 귀중한 통찰력을 얻을 것으로 예상하며, 이는 앞으로 더 확장될 미래의 협업을 위한 좋은 기반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표트르 바나시아크(Piotr Banasiak) 레이븐 트랜스포트 총괄 사장은 “레이븐 그룹은 이번 협약을 물류 운송 탈 탄소화의 첫 번째 단계라고 생각하며, 이는 최근 과학 기반 온실가스 감축 목표 이니셔티브(SBTi)의 검증을 받은 계획의 일부다. 또한, 전체 트럭 운송 과정에도 매우 중요한 프로젝트이기도 하다. 우리는 대형 전기 트럭을 이용해 24톤 트레일러를운행하는 야심 찬 도전을 시작한 유럽 최초 물류 기업 중 하나다.”라고 전했다.

볼보트럭은 2019년 세계 최초의 트럭 브랜드 중 하나로 전기 트럭의 양산을 시작했다. 현재 볼보트럭은 총 6개의 전기 트럭 모델을 갖추며 업계에서 가장 폭넓은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이케아 인더스트리> 이케아 인더스트리는 이케아 서플라이와 이케아 제조 운영 부문을 아우른다. 8개국에 22 사업장을 보유한 이케아 인더스트리는 세계 최대 목재 가구 생산 업체로 17,500명의 임직원들이 종사하고 있다.

레이븐 그룹>레이븐 그룹은 계약 물류, 육로 네트워크, 신선 물류, TFL 복합 운송, 해상 항공과 같은 포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물류 기업이다. 15 유럽 국가에 160 이상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두고 있으며 매일 9천여 대 이상의 트럭이 육로로 운송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상용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