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1.000km 주행, 충전 속도 15분 미만
최대 65톤…장거리 대규모 화물 운송에 적합

볼보트럭이 수소연료전지 대형트럭을 2025년경 북유럽에서 시범 운행한다고 22일 밝혔다.

디젤트럭에 필적하는 볼보트럭의 수소연료전지 대형트럭은 최대 1,000km 주행이 가능하며, 한 쌍의 연료전지로 300kW의 전기를 생성할 수 있으며, 충전시간은 15분 미만이다.

수소로 구동되는 연료전지트럭은 장거리 운송과 무겁고 대량의 에너지를 필요로 하는 작업에 적합한 솔루션이다. 또한, 배터리 충전 인프라에 대한 제약이 있는 국가에서도 또 다른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수소연료전지는 외부의 에너지원을 통해 충전하는 배터리 전기트럭과 달리 수소에서 자체 전기를 생성한다. 주행 중 방출되는 부산물은 수증기가 유일하다.

제시카 샌스트룀(Jessica Sandström) 볼보트럭 글로벌 제품 총괄 부사장은, “이번 운행 개시를 통해 수소연료전지트럭의 잠재력이 입증될 것으로 기대한다. 시범 운행은 특히, 북유럽의 까다롭고 혹독한 기후 상황과 최대 총 중량 65톤 이상 초 고하중의 다양한 가혹 조건하에서 진행하게 된다.”라고 전했다.

시범 운행 기간 동안 볼보트럭은 주행을 위한 구성 요소, 핸들링 및 운전자 경험을 포함하여 트럭 운송의 모든 다양한 측면을 살펴볼 예정이다.. 아울러 시범 운행 시 수소 연료의 부족 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차고지에서 재생 가능한 에너지원을 사용하는 그린 수소 생산을 위한 노력이 수반될 예정이다.

볼보트럭에 따르면, 향후 몇 년 동안 그린 수소의 공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소연료전지 트럭은 앞으로 몇 년 내에 장거리와 대규모 화물운송 부문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연료전지는 볼보그룹과 다임러트럭AG 간의 합작사 셀센트릭(Cellcentric)에서 생산된다. 셀센트릭은 상용차용으로 특별히 개발된 유럽 최대 규모의 연료전지 생산 시설 중 하나를 건설할 예정이다.

​※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해당 DB브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해당 DB브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 © 상용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볼보트럭 #수소트럭